나눔로또 나눔로또파워볼 홀짝게임 다운로드 도박사이트

삶은 달걀 하루 세 개 이상 섭취시 체중 감량
빵·파스타·바나나·파인애플·간식 제한
美 ‘헬스라인’ 18일자 소개

기사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삶은 달걀 다이어트’가 미국 건강 전문 매체에 소개되며 관심을 끌고 있다.

‘삶은 달걀 다이어트’는 미국의 웰빙 음식 전문가인 아리엘 챈들러(Arielle Chandler)가 2018년 출간한 저서(The Boiled Egg Diet)를 바탕으로 한 다이어트법이다. 단백질 공급원으로 알려진 삶은 달걀로로 다이어트를 할 경우 어떻게 체중 감량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을까.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건강 전문 매체인 ‘헬스라인’(Healthline)은 ‘삶은 달걀 다이어트 리뷰: 체중 감량에 효과가 있을까?’(Boiled Egg Diet Review: Does It Work for Weight Loss?)란 제목의 18일자 기사를 통해 삶은 달걀 다이어트를 집중 소개했다.

현재 삶은 달걀 다이어트는 미국에서 빠른 체중 감량을 바라는 사람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하고 있다. 이 다이어트의 개발자는 저탄수화물·저칼로리 식사법인 삶은 달걀 다이어트를 실천하면 단 2주 만에 25파운드(11㎏)까지 감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삶은 달걀 다이어트는 명칭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양질의 단백질, 전분이 없는 채소, 저탄수화물 과일과 함께 하루에 3회 이상 완숙된 달걀을 먹는 식사법이다.

기사에선 삶은 달걀 다이어트의 장점으로 체중의 빠른 감량은 물론 혈당 조절을 개선하고, 시력을 보호하며 뼈·머리카락·손톱을 튼튼하게 하는 영양분을 공급한다는 것이 거론됐다. 다만 섭취가 허용된 음식의 종류가 지나치게 제한적이어서 오래 지속하기 힘들다는 것이 약점으로 지적된다.

삶은 달걀 다이어트는 식사 때마다 특정 음식의 섭취만을 허용한다. 아침엔 토마토·아스파라거스 같이 전분이 없는 채소 1접시, 자몽 등 저탄수화물 과일 1회 분량, 삶은 달걀 두 개를 식탁에 올릴 수 있다. 점심·저녁엔 전분이 없는 채소, 삶은 달걀 또는 닭고기·생선 등 단백질 식품을 소량 섭취하도록 설계됐다. 삶은 달걀 다이어트를 할 때 운동이 필수적이진 않지만 자전거 타기·에어로빅·빠른 걷기 등 가벼운 신체 활동을 하면 당연히 체중 감량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그렇다면 삶은 달걀 다이어트는 얼마동안 지속할 수 있을까.

해당 매체는 한 번에 몇 주 동안만 지속하도록 조언한다. 아울러 다이어트 종료 후엔, 규칙적인 식단에 다시 익숙해지도록 돕는 전환기 식단이 추천된다.

삶은 달걀 다이어트를 하면서 칼로리가 없는 음료는 마셔도 된다. 물과 무가당 차·커피가 여기 포함된다. 시금치·케일·브로콜리·피망·애호박·토마토 등 채소, 레몬·라임·오렌지·수박·딸기·자몽 등 저칼로리 과일은 권장 식품이다. 코코넛 오일·버터·마요네즈 등 지방 음식은 최대한 적게 섭취한다. 마늘·바질·강황·후추·로즈마리·오레가노 등 허브와 향신료도 추천된다. 무지방 우유와 저지방 요구르트·치즈 등 저지방 유제품도 허용된다.파워볼실시간

삶은 달걀 다이어트 중 피해야 할 식품은 녹말이 든 채소(감자·고구마·옥수수·콩 등)·곡물(빵·파스타·퀴노아·메밀·보리 등)과 고탄수화물 과일(바나나·파인애플·망고·건조 과일 등)이다. 탄산음료 등 설탕이 첨가된 음료, 달거나 짠 과자, 냉동식사, 패스트푸드 등 가공식품도 삶은 달걀 다이어트에선 금기 식품이다. 식사 사이 간식은 허용되지 않는다.

법원 “피해자가 처벌 원하고 있지 않은 점 고려”

기사 이미지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숙제를 잘 하지 못 한다는 이유로 자신의 딸 입에 노트를 욱여넣는 등 학대 행위를 한 30대 여성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제주지법 형사3단독 박준석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9·여)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과 40시간의 아동학대 재범예방강의 수강을 명령했다고 29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 제주시 소재 한 주택에서 자신의 딸 B(11)양의 입 속에 노트를 욱여넣고 신체 일부를 폭행했다.

이후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사가 가정을 방문해 B양과 대화를 시도하자 A씨는 이를 방해하기 위해 주먹을 휘두르기도 했다.

법원에서 B양과 접근금지 임시조치명령을 받은 A씨는 지난 4월 딸에게 전화를 수차례 시도하는 등 관련 명령을 어긴 혐의도 받았다.

조사 결과 A씨는 자신의 딸이 집에 늦게 들어오고, 숙제를 잘 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화가 나 이 같은 학대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박 부장판사는 “피고인이 혼자 아동을 양육하던 중 우울감과 지나친 교육열으로 이 사건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며 “죄질이 무겁지만,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고 있지 않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기사 이미지
[헤럴드POP=이지선 기자]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공민지가 힘들었던 공백기에 대해 언급했다.

29일 방송된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배우 김호영과 가수 공민지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최근 신곡 ‘러블리(Lovely)’를 발표한 공민지. 그는 “사실 3년 동안 많이 힘들었다. 개인적으로 우울하고 마음에 안식이 필요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민지는 “그럴 때 제 마음을 가사로 써보자는 생각을 했다. 가사를 조금씩 썼는데 힐링이 되더라. 저 같은 사람들도 힐링이 되길 바랐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편의점 샛별이
편의점 샛별이

일부의 의견이지만 폐지 요구가 계속되고 있다.

SBS 금토극 ‘편의점 샛별이’가 따뜻하게 볼 가족극이라는 PD의 말이 무색하게 잡음에서 헤어나오지 못 하고 있다.

이미 동명의 웹툰 원작이 성인 만화로 19세 이하는 관람 불가다. 전체관람가 버전이 있긴 하지만 애초 시작부터 ’19금’이었다는걸 알고 드라마화를 결정, 지상파 금토극이라는 프라임 시간대 편성한 것부터 문제가 시작됐다.

첫방송에서 담배를 피우는 불량 청소년 김유정(정샛별)은 어리바리한 지창욱(최대현)에게 담배 심부름을 요구한다. 지창욱이 김유정의 행동을 제지하는 장면 이후 뜬금없는 두 사람의 입맞춤으로 전환된다. 지상파 그것도 프라임 시간대 여고생과 성인 남성의 키스신을 내보낸 것은 색안경을 끼고 보지 않더라도 불편함 그 자체였다.

이것이 전부가 아니다. 여고생들이 노래방에서 노래하는 장면은 카메라 워킹이 대놓고 몸을 향한다. 오피스텔 성매매는 단순 유머로 소비됐다. 제작진은 일본 영화 ‘바쿠만’ 패러디·오마주라고 표현했지만 지창욱 고등학교 동창인 음문석(한달식)이 상의를 벗고 19금 웹툰을 그리는 장면은 지나친 묘사가 그대로 그려져 민망하기 짝이 없었다.

오피스텔 성매매를 암시하는 듯한 장면도 나온다. 지창욱이 김유정의 집을 잘못 알고 벨을 누르자 단속 나온 경찰이 지창욱을 결박하는 중에 방 안에서 성매매가 이루어지고 있음이 자세히 묘사된다. 정확한 그림이 나오진 않았지만 상상력이 더 무섭다고 기획의도가 불분명한 장면은 시청자들의 머릿속을 더 복잡하게 만든다.

방영 두 주가 지났지만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편의점 샛별이’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폐지를 바라는 글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물론 전체의 의견은 아니다. 일부에 의한 주장이지만 불편하다는 지적이 너무 지배적이기에 논란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 하고 있다.파워볼게임

‘열혈사제’ 등으로 감각적 연출을 인정 받은 이명우 PD는 앞서 “원작에서 우려되는 지점과 거리가 먼 따뜻한 가족 드라마다. 원작이 가지고 있는 캐릭터의 힘과 긍정적인 요소를 따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차라리 말이라도 저렇게 안 했으면 어땠을까. 온 가족이 보는 따뜻한 가족극을 표방하면서 첫 회부터 할 수 있는 논란은 다 때려넣었다.

시청률도 답보다. 최근 지상파도 중간 광고로 한 회(60분)를 2부로 쪼개서 기재, 1부는 3~4%대에 머물고 2부에서야 6~8%를 오르내린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송대관과 태진아가 서로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은 ‘한국 대중가요 100년 특별기획 트로트 전설을 만나다 – 송대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송대관은 태진아에 대한 미담에 대해 “이번에 좋은 일을 했다. 내가 아파서 힘들어할 때 (돈을) 엄청 가져오더라. ‘형 따뜻하고 좋은 나라에 가서 쉬어’라고 하더라. 돌아설 때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이에 태진아는 “저는 형님은 친형 아니면 나의 동반자라고 생각한다. ‘동반자’ 가사처럼 최고의 선물 그런 식으로 형님을 존경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니까 김양이 노래할 때 코러스를 해달라고 했는데 명색에 가수왕인데 신인가수에게 코러스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데 형님이 키우는 가수라고 전화가 와서 바로 달려가서 녹음을 했다. 그만큼 형님이 얘기하면 언제 어디서든 달려간다”고 덧붙여 감동을 자아냈다.동행복권파워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